메뉴 건너뛰기

문화소식

한국이민사박물관, ‘한인 해외 디아스포라’ 강의


마지막주 수요일(10.29.-11.26.) 강의도 듣고 특별전도 관람

2014-10-27  ㅣ 이재은 기자 (dimfgogo@gmail.com)

국내 유일의 이민역사박물관인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저녁에 ‘한인 해외 디아스포라’ 교육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강좌는 개항 이후 배를 타고 해외로 공식이민을 처음 나간 장소이자, 인천공항을 통해 세계로 진출하고 있는 인천의 정체성을 시민들에게 심어주고자 기획됐다. 현재 인천은 700만 재외동포들이 드나드는 것으로 추정된다.

상반기에는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를 다뤘으며, 하반기에는 미주지역과 독일의 광부, 간호사 이민사를 짚어본다.

지난 9월 일제강점기 하와이 지역 독립운동가와 하와이 이민의 특징 및 역사적 의의를 짚어본 데 이어 오는 10월 29일에는 멕시코, 쿠바, 브라질 등 중남미 이민역사를 다룬다. 11월 26일에는 1970년대 산업화에 공헌한 독일로 간 광부와 간호사들의 이민역사를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박물관에서는 김상열 관장의 해설과 함께 고려인 이주 150주년을 기념한 ‘황무지에서 지켜낸 민족혼 특별전’을 기획전시하고 있다.

1864년에 한국인들이 연해주에 정착하면서 시작된 이들의 역사가 올해로 150주년이 됐다. 이들은 낯선 땅에 적응하면서 황무지를 옥토로 가꾸었고, 조국의 주권회복을 위한 기반을 만들었다. 1937년 삶의 터전인 연해주를 등지고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 된 선조들은 혹독한 환경 속에서도 우리 민족 특유의 성실함과 교육열로 새 터전을 일구며 살아왔다. 고려인들에게 민족 정체성을 유지하게 해 준 것이 고려극장(高麗劇場)과 고려일보(高麗日報)였다. 이번 기획전시에서는 고려인들의 길잡이였던 고려일보와 따뜻한 위로를 안겨 주었던 고려극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계 인사들의 삶을 통해 조명해 보고자 한다.

교육강좌 및 기획전시는 해당일 오후 6시 반부터 9시까지 박물관 영상실 및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참가대상은 일반시민, 학생 등 제한이 없으며, 당일 박물관을 방문하면 입장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이민사박물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http://mkeh.incheon.go.kr/440-4706)

댓글 0

댓글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0 1기 문화재지킴이 지도사 양성교육 수강생 모집안내 2016.07.07 246
649 김보섭 선생님의 '인천의 바다를 만나다' 사진전 2016.07.06 94
648 24회 예술인 초청의 밤 2016.05.11 86
647 [인천교육청] 김탁환 작가 초청 북토크 행사 안내 2016.03.23 2909
646 유네스코 세계유산 성곽돌기 제 1차-수원 화성 2015.11.02 370
645 강화역사아카데미 오늘 개최… 수강생 50명 선착순 접수 2015.04.01 250
644 인일여고 신은주 선생님께 드린 감사장입니다. 2014.12.30 427
643 부평옥션 <화이트 세일 White Sale> 2014.12.12 323
642 인천시민원탁토론 2014.12.18 (목) 2014.11.26 184
» 한국이민사박물관, ‘한인 해외 디아스포라’ 강의 2014.10.28 272
640 제2회 청소년 역사연구 문화유산활동 발표대회 2014.10.21 216
639 역사자료관 제11회 학술대회 개최 2014.09.30 203
638 제23회 전국무용제 "빛과 바다의 인천, 춤으로 화합하다!" 2014.09.26 281
637 역사자료관 제68회 인천향토사강좌 개최 2014.09.16 152
636 춘향전 2014.09.15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