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칼럼

[일사일언] 일본판 ‘산티아고길’


[일사일언] 일본판 ‘산티아고길’ - 조선일보 (chosun.com)

 

[일사일언] 일본판 ‘산티아고길’

손장원, ‘건축가의 엽서’ 저자·인천재능대 교수

입력 2022.05.24 03:00

7년 전 고교 동창들과 떠났던 대마도 여행에서의 일이다. 부산항을 출발한 배가 한 시간 남짓 지나 대마도 북단 하타카쓰항에 정박했다.

항구 주변 렌터카 업체에서 차를 빌려 안내 지도에 표기된 관광지를 거쳐 이즈하라에 여장을 풀었다.

다음 날 아침 명소 몇 곳을 더 둘러보고 하타카쓰항으로 돌아와 차를 반납하고 나니 배 출발 시간까지 4시간이나 남아 있었다.

 

시간을 보낼 만한 곳이 마땅치 않아 시내를 한 바퀴 돌아봐도 3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관광지도를 다시 꺼내 찬찬히 살펴보던 중 ‘히타카쓰 88개소 지장보살 순례길(40분 소요)’이라는 글자가 눈에 들어왔다.

40분을 보낼 소일거리를 찾아 잠시 뒤 ‘풍만사 팔십팔개소 입구(豐滿寺 八十八個所 入口)’라고 쓰인 표지판에 도착했다.

1930년대에 발행된 인천 지도에 표기된 ‘팔십팔개소’라는 글자의 비밀이 풀리는 순간이었다.

나지막한 능선을 따라 1㎞ 남짓한 거리에 작은 석불, 불상 이름을 적은 표지판과 번호가 들어간 고무 도장이 한 조를 이룬 석불 88기가 있었다.

 

팔십팔개소는 일본 시코쿠(四國)지방에 위치한 1200㎞에 달하는 일본 불교 순례길로 일본판 산티아고 순례길로 이해해도 될 것이다.

‘신시코쿠(新四國)’는 시코쿠 순례에 나설 수 없는 사람을 위해 마을 가까운 곳에 설치한 것이다.

일제강점기 조선에는 서울, 부산, 인천, 창원(마산), 목포, 청진, 주을온천 등지에 신시코쿠가 세워졌다.

외국에 사는 그들에게 영장(靈場) 순례는 더 절실했을 것이다. 목포 유달산 바위에 새겨진 부동명왕과 홍법대사상이 그 흔적이다.

생각지도 못한 짬이 생겨 미완의 숙제를 풀었다.

하루 24시간이 모자라고 일주일이 번개처럼 지나갈 때 가끔 대마도에서의 일을 떠올리게 된다.

여유는 단순한 멈춤이 아니라 삶의 또 다른 모습이다. 여유의 가치를 깨달은 사건이었다.

손장원 인천재능대 교수

손장원 인천재능대 교수

댓글 0

"[일사일언] 일본판 ‘산티아고길’"의 첫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0 강원도의 힘 1-모리정미소(백년가게) 2022.05.25 3
» [일사일언] 일본판 ‘산티아고길’ 2022.05.25 2
578 온역장정(瘟疫章程)이 시작된 인천에 감염병 전문병원을 2020.05.04 87
577 인천이발소 2020.05.04 106
576 신일철공소 2020.05.04 82
575 인천 공설목욕탕 2020.05.04 60
574 창영초등학교는 1896년에 개교했다 2020.05.04 41
573 고등직업교육의 메카 전문대학 2020.05.04 19
572 인천광역시건축사회관 2020.05.04 37
571 영화 히든피겨스와 공공의 적 2020.05.04 65
570 드라마의 김사부와 현실의 이국종 교수 2020.05.04 44
569 골목상권과 더불어 살기 2020.05.04 38
568 내려놓음의 미학(美學) 2019.10.28 124
567 원도심 걸어서 동네 한 바퀴… 싸리재 거리 2019.10.28 114
566 배다리 역사문화마을을 생각하며 2019.09.11 132